24시간 전술,타이동 체험:푸른 바다,부락 순례 1일 여행

일정은 서핑 성지 중 하나인 두란 해안에서 시작됩니다.수상 스포츠를 좋아한다면 스탠드업패들보드와 서핑보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바다 위의 찬란한 파도를 따르며 하루 동안의 활력을 채워 보십시오.두란 외에도 동해안 도로에 위치한 진준,동허와 두리 모두 훌륭한 서핑 장소입니다.

서핑 장소를 지나 동해안 타이11선 도로를 따라 가면 ‘두리부락’을 만나게 됩니다. 후각을 흔드는 아메이문화 풍미요리는 대중 입맛에 맞으면서도 잊을 수 없는 진미 요리입니다.사전에 두란부락 일정을 미리 예약할 경우,부락발전협회에서 진행하는 하루 일정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부락 생활에 참여해 야생 채소 채집하기 및 사냥 활동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만약 서핑 체험에 아쉬움이 남는다면 여름한정의 PVC파이프보트 체험을 절대 놓치지 마십시오.광활한 바다에서 온 몸을 자극하는 독특한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밤에는 낭만의 시간들을 놓치지 마십시오.가로등 불이 교차되는 시내를 거닐며 애호가들이 집에 가는 것도 잊어버릴 것 만큼 맛있는 ‘롱수샤’의 미타이무를 드셔 보십시오.그리고 ‘요뤠커 선물의 집’에 들러 하루 여행을 마감하는 멋진 기념품을 고르며 다음 타이동 여행을 기약해 보십시오.(IG-photo [email protected])

마치 대지 어머니의 선물과도 같이 짙푸른 태평양과 산을 기대고 있는 자연 환경은 타이동의 가장 진귀한 보물입니다.삶의 깊은 향취가 느껴지는 바닷바람 속에서 진행되는 하루의 일정은 바다를 바라보며 풍부한 해양 자원을 즐기는 타이동에서 절대로 빼놓을 수 없는 추억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