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깊어 갈수록 아름다워지는 예술과 문화의 마을

타이둥은 원주민 음악가와 창작 예술가가 가장 많은 지역입니다. 그중에서도 타이완 철도의 창고와 기숙사 건물을 개조해 만든 「철화촌」은 예술과 문화로 가득 찬 공간입니다.「음악 마을」,「철화 샤오푸」,「휴일 느린 시장」이 바로 철화촌의 대표적인 3가지 볼거리입니다. 모두 타이둥 현지의 문화를 주제로 하고 있어 여행객들의 발걸음을 붙잡습니다.

어둠이 드리워지면 이곳에는 열정적인 외침과 잔잔하고 아름다운 음악이 울려 퍼지기 시작합니다. 원주민의 역량이 충만한 목소리가「철화촌 음악 마을」과 하나 되며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함으로써 우리 모두의 영혼을 감동시킵니다. 

철화촌에서는 온 하늘을 알록달록하게 수 놓고 있는 수많은 채색 열기구등을 감상하거나, 창의성 넘치는 예술품 가게도 마음껏 둘러볼 수 있습니다. 공연이 없는 평일에도 유유자적하게 산책을 즐기며 울창한 나무 아래로 드리워진 층층의 그늘을 바라보며, 바쁘게 뛰어다녔던 평일 하루의 긴장감을 내려놓을 수 있습니다.

인기 관광지

  • 주소 :
    타이둥현 타이둥시 신셩로 135항 26호
  • 전화 :
    089-343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