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활하고 깊은 산과 물로 둘러싸인 타이둥, 마치 세상 모든 것들이 한 곳으로 향하듯 다양한 민족들이 모여 그들만의 특색 있는 뿌리를 펼침과 동시에 융합된 인문 문화를 발전시켰습니다. 백 년 넘게 이어져 내려오는 부락의 풍미 만찬, 5~60년의 세월을 거친 현지의 맛, 서민의 간식, 이민자들로부터 전래된 서양식 요리, 메뉴판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창의 요리까지. 우리들의 기억 속「자미(滋味)」, 이 두 글자는「타이둥인(臺東人)」의 생활과 떨어질 수 없는 소중한 것입니다.

서광과 함께 느긋하게 즐기는 브런치

이른 아침, 따스한 햇살을 맞으며 영양 넘치는 아침 식사를 즐기는 것은 매우 행복한 일입니다. 하지만 여유롭고 느린 생활을 즐기는 사람들은 휴일에 느지막이 일어나 즐기는 브런치를 항상 기대하기 마련입니다. 그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풍성하게 가득 찬 메뉴가 아니라, 여유로운 분위기일 것입니다. 타이둥에 막 도착해 휴가를 즐기는 여행객, 또는 일상생활 중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모두에게 있어, 잠깐의 시간을 내 천천히 아침 식사를 즐기는 것은 아름다운 하루를 시작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입니다.

인기 관광지